[브랜드 인터뷰] 론칭을 준비할 때 꼭 해야 할 일

안녕하세요, 티집입니다.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어요,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는 꿈이 있는 사람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굿즈를 만들고 싶은 사람들에게도요. 처음 시작하면 원단도 어렵고, 제품도 내 마음대로 안 나오고. 여러 가지 시행착오가 생길 거예요. 그래도 그 과정을 잘 이겨내면 누구나 브랜드를 만들 수 있어요 !


이번에는 그 시작을 먼저 경험했던 스포츠브랜드 매버릭 이주호 대표님을 인터뷰해봤습니다.

브랜드 론칭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조언도 소개해드릴게요.

 

 

 

 

 

Q. 매버릭이란 브랜드를 창업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A. 사실 저는 평소에 운동을 좋아했고, 운동에 관심이 많았어요. 다양한 스포츠 브랜드의 옷을 입으면서 운동을 하다 보니까 아쉬운 점들이 있었거든요. 내가 만들면 조금 더 좋은 원단으로, 더 좋은 핏으로 옷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사실 시작은 제가 운동할 때 입고 싶은 옷을 만들고 싶어서 창업하게 된 거죠.



Q. 매버릭이라는 브랜드 이름은 어떻게 정했어요?

A. 우리는 괜찮은 단어를 먼저 찾아봤어요. 뜻이 괜찮은지, 써봤을 때 괜찮은지. 그런 식으로 하나하나 찾아봤죠. 그러다가 매버릭(Maverick)이라는 단어를 찾았고, ‘개성이 강한 사람'이란 뜻이 너무 좋아서 선택했어요. 

 

 

 

Q. 제품을 만들 때 어떤 점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나요?

A. 우리는 무조건 좋은 원단. 좋은 퀄리티. 이 두 가지를 가장 신경 써요. 사람들은 딱 보면 안 좋은 건 바로 알아도 좋은 건 잘 모르잖아요 사실. 그럼에도 우리는 원단은 제일 좋은 것을 쓰고, 제일 좋은 퀄리티로 만드는 걸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Q. 좋은 소재를 찾기 위해서 다양한 원단을 사서 제작을 해보는 연구 개발을 계속하잖아요. 소재를 어떻게 찾는지, 또 제품 개발을 어떤 과정으로 진행하는지 알려주세요.

A. 우리는 다른 스포츠 업체들 옷을 많이 사보고, 만져보고, 입어봐요. 그리고 거기서 마음이 드는 걸 찾으면 혼방률이 비슷한 소재를 동대문에서 찾거나 섬유회사 같은 데도 전화해서 문의해보죠. 발품을 많이 팔아요. 

여러 가지 원단을 찾아서 시제품을 만들어보는 과정을 반복해요. 샘플이 나오면 세탁해보고, 축률도 보고, 핏을 다듬어가죠. 우리는 운동할 때도 입고 일상에서도 입는 시티 스포츠 웨어 브랜드로 나아가려고 하는데, 일상에서 입을 때보다 운동할 때 사람들이 더 민감하게 반응을 느끼거든요. 그래서 우리가 직접 샘플을 입고, 운동을 해보고 땀을 흘려보죠. 그렇게 착용 테스트를 해보고 나서 핏이나 디테일을 수정할 사항이 있으면 또 보완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teeezip says : 매버릭은 정말 연구개발을 많이 하는 브랜드에요. 사실 샘플 작업을 하는 것도 비용이 많이 들거든요, 근데 아끼지 않아요. 제 기억에 시제품을 30여가지 만들어봤을 때도 있었어요. 많이 고생하기도 했지만, 그 과정이 있었기에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었던 것 같아요.

 

 

 

 

Q. 매버릭 로고 디자인을 변형한 다양한 제품을 만들잖아요. 그 이유가 있나요?

A. 사람들마다 취향이 다르기 때문이에요. 큰 로고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고, 아닌 사람이 있고, 호불호가 많이 갈리기 때문에 여러 가지 디자인으로 제품을 만들게 되었어요. 다양한 제품이 있어야 사람들이 골라서 살 수 있으니까요. 

 

 

 

 

Q. 처음 제작을 할 때 어려웠던 점이 있나요?

A. 사실 저희 창업자 둘 다 패션이나 섬유를 전공한 사람이 아니라서, 전공자들보다는 아는 게 없는 상태에서 시작했어요. 원단, 봉제, 패턴, 재단 이런 걸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시작해서 많이 부딪쳤어요. 우리가 모르니까. 다행히 좋은 협력업체를 만나서 도움을 받아 가면서 배웠죠. 

지금은 소량으로 제작해주는 공장들이 많던데, 우리가 처음에 시작할 때는 소량으로 제작해주는 공장이 많이 없었어요. 나염도 자수도 소량을 해주는 곳이 별로 없었어요. 그 부분에서도 좀 문제가 있었고요. 그리고 또 처음에는 손익계산이 잘 안됐었어요. 매입이 얼마고 매출이 얼마고, 재고가 얼마고 이게 계산이 잘 안됐죠. 지금은 경험이 쌓이고 나니까 어느 정도는 파악할 수 있게 되었죠.



Q. 제품을 직접 제작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 있나요?

A. 우리가 만든 옷을 입고 있는 사람을 볼 때, 주변에서 우리 거 봤다고 연락을 줄 때, 후기 하나하나 볼 때. 그럴 때가 제일 좋죠. 



Q. 신규 브랜드 론칭을 준비하는 분들이 알아야 할 것이나, 알려주고 싶은 게 있나요?

A. 상표권도 있는지 잘 알아봐야 할 것 같고, 특히 브랜드 이름과 다른 브랜드가 겹치는 부분이 있는지를 잘 알아봐야 해요. 저희는 매버릭이란 브랜드가 없었기 때문에 상표권은 잘 받았는데, '매버릭'을 상품이름으로 쓰는 브랜드가 있어서 애를 많이 먹었어요. 캘러웨이에서 '매버릭' 이름을 쓰는 골프채가 있거든요. 브랜드 광고 검색을 설정하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검색했을 때 어떻게 뜨는지 꼭 잘 찾아보세요. 브랜드명이 겹치거나 상표가 겹치는지, 현존하는 업체가 있는지. 검색했을 때 아무것도 없는 네이밍을 쓰는 게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